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2회 - 17세의 망명가 카파, 노망명가 레온 트로츠키를 찍다
    • 수정일자 : 2016-05-30
    • 분류 : 로버트 카파
    •  

       


                               1932. 덴마크. 트로츠키가 덴마크 학생들에게 연설하는 모습. ⓒ Robert Capa / Magnum Photos

                              헝가리 출신 유대인, 로버트 카파(본명은 Andre Friedmann)는 1913년 10월 22일에 부다페스트에
                              서 양복재단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삼남 중 둘째였다-삼남이 ICP의 설립자이자  매그넘의 사진가
                              인 코넬 카파(Cornell Capa)이다.  카파의 부모는 양복재단 일로 매우  바쁘게  지냈으나 어머니 줄
                              리아(Julia)는 기꺼이 시간을 내어서 자식들과 함께  하고자하였으며  그들을 사랑하고 그들을 자랑
                              스럽게 여겼다.  그녀는 세 아들을 불편부당하게 대하려고 애를 썼으나 특히 앙드레에게 관심이 많
                              았다. 앙드레은 마음이 따뜻하고 외향적이고 활발한 아이였다.  그는 어릴적부터  모험심이 강했고
                              억누를 수 없는 열망과 추진력을 갖고 있었다.

                              앙드레가 겨우 17세 되었을 때 헝가리 정부와 심각한 문제를 야기시켰다. 당시 헝가리정권은 파시
                              스트이고 반유대적인 Horthy 해군 제독 하의 독재정부였다.  정치적으로 조숙했던 유태인 학생 앙
                              드레는 공산당원과 접촉했다.  밤에 장시간을 걷으면서 대화를 나누었으나 의견의 일치를 보지 못
                              했다.  공산당원은 앙드레에게 당은 젊은 부르죠아  지식인에게는 관심이 없다고 말했고 앙드레는 
                              공산당에 관심을 두지 않기로 마음을 정리했다.  그러나 그 장면을 비밀경찰이 목격했기에 경찰청
                              으로 연행되고 말았다.  다행히 비밀경찰 두목의 부인이  카파 부모가 경영하는 살롱 salon의 단골
                              고객이었다.  이런 관계로 카파의 아버지가 카파가 항가리를 즉시 떠난다는 조건에서 석방을 약속
                              받을 수 있었다. 그는 불과 17세에 정치적인 망명자가 되었고 그 후로도 진정한 가정을 갖은 적이 
                              없었다.

                              그가 1931년에 베를린으로 이주한 후, 저널리즘을 공부하기위해 저명한 Hochschule fur Politik에
                              등록을 했다.  그러나 그의 부모가 재정적인  어려움에 봉착하여  더 이상  지원할 수 없게 되었다. 
                              그래서 그는 언론 분야에서 경력을 쌓기 위해서 암실 조수 겸 사환으로 데포트 통신사(Degephot 
                              photo agency)에서 일자리를 구했다. 그 통신사의 주인인 시몬 굿맨(Simon Guttman)은 앙드레가 
                              심미안을 가졌음을 인정했다. 그는 앙드레에게 카메라를 빌려주었고 간단한 어사인먼트를 수행하
                              도록 파견하기도 했다. 

                              1932년 11월에 그는 슈피겔(Der Welt Spiegel)지를 위해서 러시아혁명의 의미에 관하여 코펜하겐
                              의 한 집회에서 연설할 예정인 스탈린의 정적, 레온 트로츠키를 촬영하는 어사인먼트를 맡게 되었
                              다.  트로츠키는 노년의 모습이 촬영되기를 원치  않았으므로 눈에 띄게  대형 카메라를 매고 있던 
                              사진기자들은 집회에 들어갈 수 없었다.  그러나 앙드레는  소형 카메라를 숨겨서 안 들킨 채 슬쩍 
                              들어간 뒤에 파이프를 운반하는 일군들 틈에 끼어들어서  연단 가까이로 접근하여 열띤 연설을 하
                              는 레온 트로츠키를 촬영할 수 있었다.  슈피겔 지는  앙드레의  사진을  한 페이지 가득  게재했고, 
                              ‘Friedmann-Degephot'라는 바이라인을 받았다. 이 사진은 처음 인쇄된 카파의 사진으로 노망명가
                              트로츠키에 관한 대표적인 사진이 되었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