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3회 - 병사의 죽음
    • 수정일자 : 2016-05-30
    • 분류 : 로버트 카파
    • 1936. 스페인. 공화군 병사의 죽음 ⓒ Robert Capa / Magnum Photos


                               1933년 1월에 히틀러가 총통이 되면서, 유태인인 앙드레는 초기 성공을 포기하고 파리로 갔다. 
                               그 당시에 파리는  파시즘을 피해서 도망 온 예술가들과 지식인들의 믿을만한 피신처였다.  앙
                               드레는 불어실력이 초보상태였으므로  최악의 상황으로 떨어질 수  밖에 없었다.  프리랜서 사
                               진가로서 생계비를 벌어보겠다고  나섰지만 하루 벌어서 하루 먹으며 근근히 살아가는 정도였
                               다. 자주 굶고, 때때로 좌절하며 심지어 소중한 카메라를 저당 잡기까지 하였다.

                               카파가 세인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것은 1936년 스페인 내전에서 촬영한 ‘병사의 죽음’ 사진이
                               었다.  스페인내전은 카톨릭 교회와 대지주,  군인들이  기득권을 지켜온  스페인에서 총선으로
                               노동자와  농민이 중심이 된 공화전선이  승리하자  프랑코 장군을 중심으로 군부 세력이 선거 
                               무를 선언하고 쿠테타를 주도하면서 발발하였다.  무솔리니의  이탈리아와  히틀러의 독일이 
                               쿠테타 군을 지원하고 영국과 프랑스가 뒷짐을 진 가운데  마드리드로  몰려오는  프랑코 군대
                               를 저지하기   위해 세계 곳곳에서 총 6만 여명의 젊은이들이 민병대로 참가 했다.   조지 오웰, 
                               앙드레 말로, 파블로 피카소,  어니스트 헤밍웨이가  그들 중의 한명이었다.     포토저널리스트,  
                               자유주의자, 반 파시트로서 카파 또한 스페인내전에 참가하기를 희망했다. 카파는 뷰 지로부터 
                               어사인먼트를 받아 잡지사가 전세  낸 비행기로 애인인  여류 사진가 게르다 타로(Gerda Taro)
                               와 함께 전선으로 떠났다.

                               그는 참호에서 뛰쳐나와 총을 든 채 머리에 총을 맞고  쓰러지는 공화군의 병사,   페데리코 갈
                               시의 죽음을 촬영하였다. 젊은 병사가 넓디넓은 하늘을 향해 양팔을 벌린 채, 피폐한 대지로 
                               쓰러지는 모습은 마치 순교자의 모습을 보는 듯하다.  이렇듯 종교적 감화는 스페인 내전이 순
                               교할 가치가 있는 성전으로 인식시킨다.   카파의 ‘병사의 죽음’은 뷰 지에 실렸고 ‘그의 머리에 
                               총알이 관통하여 쓰러지는 순간의  공화군의 한 병사’라는 캡션을 붙여 라이프 지에 의해서 채
                               택되었을 때 카파는 저명인사가 되었다.  공화주의 희생의 강한 상징이 된 비극적인 죽음의 사
                               진은 너무나 생생하여 전쟁사진 가운데에서 가장 훌륭하다는 격찬을 받으며 피카소의 ‘게르니
                               카’와 헤밍웨이의 ‘누구를 위하여 종을 울리나’ 와 함께  스페인내전을  다룬 불후의  명작으로 
                               기억되고 있다.

                               그러나 이 사진에 대하여 진실성여부에 대하여 의문이 제기 되었다. 왜 카파는 총에 맞아 죽은
                               병사 앞에 있었는가? 왜 죽은 병사는 부상의 흔적이 하나도 없었는가? 왜 그의 카메라는 그 특
                               별한 때에 그 특정인에 초점이 맞추고 있었는가? 등 이었다.  그러나 카파는 그의 생존 시에 그 
                               수수께끼를 해명하지 않았다. 카파는 어떤 한 사람의 죽음을 이용한다는 인상을 주기를 원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병사의 죽음’의 진위 논란은 그 스토리 전체를 보여주는 밀착지가 남아있지 않다는 것이다.   그
                               러나 분쟁을 타결할 수 있는 실제의 증거가 1996년에  밝혀졌다.  그것은 한 아마추어 역사가가
                               그 병사의 신원이 알리칸테 근교 알코이 출신의 24세  공장 노동자 페데리코  갈시아 임을 밝혀
                               내었다. 갈시아의 처제는 여전히 알코이에서 살았고 사진 속의 그를 알아보았다. 그녀는 전선에
                               서 그녀의 남편이 혼자 돌아와서 페데리코가 전사했다고 한 말을 잊지 않고  있었다.  또한 마드
                               리드의  군사문서보관소는  페데리코 갈시아가 1936년 9월 5일에 세로 무리아노에서 죽은 유일
                               한병사라는 것을 확인 해주었다. 그 날에 카파는 그 전설의 사진을 찍었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