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15회 - 카메라를 사용해서 사회적, 정치적 문제를 어떻게 밝혀낼 것인가
    • 수정일자 : 2016-06-13
    • 분류 : 매그넘창립자
    •  

       

      데이비드 세이무어“침”과 앙리 카르티에-브레송, 프랑스 파리 1938 


       

       

                                       로버트 카파와 데이비드 세이무어, 파리 몽마르트르 1952

       

       

                             앙리 카르티에-브레송이 로버트 카파와 데이비드 세이무어“침”을 파리에서 만날 때쯤에 그
                             는 벌써 멕시코와 스페인의 마드리드에서 사진전을 가졌다. 그들 셋은 5층 빌딩에 엘리베이
                             터가 없는  스튜디오를 같이 썼고 로버트 카파의  동생 코넬 카파(Cornell Capa)가 그들의 

                             프린트를 하도록 고용되었다.  코넬은 대학교에서  의학을 공부하려는 소망에서 형을 따라

                             파리에 왔지만 주로 야간에 암실로 개조한 호텔 화장실에서 카르티에-브레송, 로버트 카파, 

                             데이비드 세이무어의 필름을 현상하고 프린트했다.

                             카르티에-브레송, 세이무어,  카파는 du Dome카페에서 정기적으로 만났으나 사진보다 자

                             유로운 정치에 관한 토론을 하면서 많은 시간을 보냈다.  인민전선의 등장,  자유주의자들,

                             사주의자들,  공산주의자들의 열렬한 만남은 파리 센 강 남쪽 기슭의 카페들을 충돌하는 

                             정치적 이론 즉 공산주의, 파시즘, 나치즘,  사회주의에 관한 격렬한 토론의 장소로 바꾸어

                             놓았다. 


                             그들은 카메라를  사용해서 당시의  사회적,  정치적 문제들을 어떻게 밝혀낼 것인가에 관

                             심을 가졌다.  매그넘은 실제로 창립자들이 정치적 영향력을 갖기 위한 수단으로서 세워진 

                             것이었다.  매그넘에 있어서 정치와 사진은 처음부터 불가분의 관계였다. 매그넘은 언제나 

                             정치와 무관하지 않았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