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18회 - 시대의 눈이 사라졌다.
    • 수정일자 : 2016-06-13
    • 분류 : 카르티에-브레송
    •  

      생-라자르 역 후문, 프랑스 파리, 1932


       

      앙리 카르티에-브레송, 쿠바 하바나, 1963. 

       

       

                             95세를 일기로 20세기의 대표 사진가, 앙리 카르티에-브레송이 2004년 8월 3일 운명했다.
                             시대의 눈이 사라진 것이다.  당시 르몽드,  워싱턴포스트, 뉴욕타임즈 뿐만 아니라 국내

                             주요 일간지들은 ‘결정적 순간(The Decisive Momen)’의 전설적인 사진작가의 죽음을 일

                             제히 알렸다. 프랑스 대통령,  자크 시라크는 추모 성명에서  “시대의 진정한 증인으로서 

                             그는 정열적으로 20세기를 찍으면서, 자신의 범 우주적인 불멸의 시각으로 우리로 하여금 

                             인간과 문명의 변화를 영원히 기억하게 만들었다”고 경의를 표했다.

                             사진을 기록에서 예술로 승화시킨 위대한 거장, 앙리 카르티에-브레송의 명성은 지금까지

                             발행된 사진집 가운데 가장 영향력이 있는 ‘결정적 순간 The Decisive Moment’ (1952년)

                             을 출판함과 동시에 굳어졌다.  앙리 마티스가 손수 장정을 맡은 호화로운 사진집인 ‘결정

                             적 순간’은 무류(無謬)의 직관(直觀)으로 완성된 비전의 신비로움이 모든 사진에서 감돈다. 

                             그가 서문을 집필하는데 1. 2주밖에 걸리지 않았지만 사진집의 우아한  해설은  전 세계에 

                             걸쳐 사진가들에게 영감을 고취시켰으며 새로운 단련과 품위를 가져다주었다.

                             작가주의를 지향하는 세계적인 사진에이전시, 매그넘의 공동 창립자이기도한 카르티에-브
                             레송은 근대사진의 최고봉이자 현대사진의 문을 연 영상사진의 아버지이다.  카르티에-브

                             레송은 뉴스(News) 중심의 사건에서  해방되어 피처(Feature) 중심의 일상적인 삶으로부

                             터 채택된 영상의 일상성으로 삶에 대한 개혁보다 인식을 더욱 강조했다.  그는 영상의 사

                             유화와 개인적, 주관적 시각의 다큐멘터리 사진의 출현에 길을 연 선구자로서 자기 감정에 

                             충실한 자기 세계의 사진을 추구하였다. 그의 독특한 르포르타주 접근은 동시대의 세계 문

                             화와 시각예술에 있어서 불멸의 고전을 남겼다.

                             특히 카르티에-브레송은 35mm 카메라의 절대 경지를 이룩한 사진술의 정복자로서 사진의 

                             지배적인 유형을 도출해 냄으로써 사진 형식에 있어서 감흥을 주었다. 그가 완성한 포즈를 

                             취하지 않는, 비연출의 캔디드(candid) 사진 미학은 느끼는 바에 대한 정직에서 비롯된 자

                             연스러움이다. ‘결정적 순간’은 사진집 이름일 뿐만 아니라 캔디드 사진미학의 용어로 일컫

                             을 만큼 캔디드 사진의 성전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는 갑자기  튀어나오는 것을 좋아해서, 

                             사진을 찍고 나서는 마치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천진스럽게 계속 걸었다고 한다.  소위 카
                             르티에-브레송식 방법은 사진가가 아주 신속하게 촬영해서 대상은 자신이 촬영되었는지조
                             차 전혀 깨닫지 못하는 촬영과 접근법으로 거리 사진(Street picture)의 대표적인 스타일이
                             되었다.

                             그는 확대 인화할 때에 트리밍을 하면 시각의 성실성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보았다. 그리고 

                             촬영할 때에 결코 현실을 조작하지 않았다. 게다가 표준렌즈를 즐겨 사용하고 적당한 거리

                             에서 찍었기 때문에  피사체들의 상대적인 크기나 원근감이 평범한 시선의 궤도에서 벗어

                             나지 않게 하였다.  더욱 카메라 앵글에 관해서  유일하게 존재하는 각도는 구성의 기하학

                             적인 각도라는 관점에서 극단적인 앵글을 거부하였다.  또한 실제의 빛이 없는 경우조차도  

                             플래시를 사용하지 않고 자연광만을 존중하였다.  그는 과장이나 강조 및 특이한 표현들을 

                             철저하게 배격함으로써 평범함을 통해 일상성을 보다 분명하게 표출하고자 했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