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19회 - 카메라는 내 눈의 연장
    • 수정일자 : 2016-06-13
    • 분류 : 카르티에-브레송
    •  

      프랑스 브리,1968


       

      프랑스 프로방스, 그림자 자화상,1999

       

       

       

                               앙리 카르티에-브레송은 1908년 8월 22일에 태어나 2004년 8월 3일 타계하기 까지 20세
                               기에 고스란히 걸쳐있는 생을 살다갔다. 그는 20세기의 다양한 양상들을 목격하고 세상

                               에 대한 증거들을 남겼다.

                               카르티에-브레송은  소년시절에 브로니형 암상자 카메라로 휴일 날마다 스냅사진을 찍

                               곤 하였다. 얼마 후, 으젠느 앗제의 사진에 감명을 받고서 호두나무로 만든 3 x 4 인치의 

                               카메라를 구입했다.  그러나 렌즈 캡으로 노출을 조절하는 카메라였기에 정물의 세계에 

                               한정될 수밖에 없었다.  22세 때에 아프리카 여행에서  크로스사의 소형 카메라를 만나 

                               시간인식이 가능해졌다.  그 후, 귀로에 마르세이유에 들려 우연히 라이카 카메라를 발

                               견하게 되는데, 그것이 그에게 가장 적합한 카메라가 되었다. 


                               카르티에-브레송은 “소형 카메라는 내 눈의 연장이다. 그때부터 내 곁을 떠난 일이 없다.
                               나는 삶을 포착하겠다고,  즉 살아가는 행위 속에서의 삶을 간직하겠다고 마음을 먹고는 

                               숨 막히는 듯한 느낌을 맛보며  언제라도 뛰어들 수 있는  채비를 갖추고 온종일 거리를 

                               헤매고 다녔다. 무엇보다도 나는 단  하나의 이미지로 장면에서 솟아오르는 근본적인 것

                               을 포착하려는 욕구를 가졌다”고 밝혔다. 그는 눈의 연장으로 인식한 소형카메라의 메카

                               니즘을 최대한 활용하여  눈으로 인식할 수 없는 시간과 공간을 사진적으로 포착해 나갔

                               다.  그는 소형카메라에 의한 신속한 기동성뿐만 아니라 소형카메라를 시각적 인식 기관

                               으로 확장시켜 사진을 통한 심층적인 의사소통을 심화시켰다.

                               육명심교수는  “제일차세계대전이 끝난 후 대형 카메라의 시대가 가고 소형 카메라의 시

                               대가 열리면서 캔디드 사진이 유행하는데 따르는 사진의 시대적 과제를 카르티에-브레송

                               은 완벽하게 이룩한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소형 카메라를 사용함으로써 비로소 거리에서 

                               인간의 삶을 있는 그대로 찍을 수 있었던 것이다. 소위 거리 사진의 미학적 관점과 전통은 

                               로버트 프랭크,  윌리엄 클라인, 게리 위노그랜드, 리 프리드랜드, 알렉스 웹 등으로 이어

                               진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