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20회 - 결정적 순간 1
    • 수정일자 : 2016-06-13
    • 분류 : 카르티에-브레송
    •  

      그리스 시프노스, 전형적인 전통가옥 지역, 1961


       

      이탈리아, 아브루치 산지, 아길라 마을, 1952

       

       

                                앙리 카르티에-브레송은 직접  쓴 결정적 순간의 서문을 영어판에만  싣고 불어판인 ‘재

                                빠른 이미지 Image à la sauvette’(1952년) 에 게재하지 않았다. 영어판 서문에서 카르티

                                에-브레송의 글이 시작되기 전에 “이 세상에 결정적 순간이 아닌 순간은 없다”라는 카

                                디날 드 레츠 추기경의 명구를 인용하는데, 여기에서 결정적 순간이란 사진집 제목이 

                                롯되었다. 서문은 카르티에-브레송이 자신의 사진에 대한 생각과  결정적 순간의 미에 

                                관하여 언급한 유일한 글로써 그의 사진세계를 이해하는 데 중요한 자료이다. 



                               “사진이 그 주제를 가장 밀도있게 전달해야  하는 것이라면  형식의 관계도 엄격하게 수립

                                되어져야 한다. 사진은 실재하는 사물들의 세계 속에 내재하는 리듬에 대한 인식을 다룬다  

                                ...... 한 장의 사진에 있어서 구성은 눈에 띈  요소들의 동시적 결합과 유기적 종합의 결과

                                이다 ...... 사진에는  새로운 종류의  조형성이 있는데  그것은 촬영 대상의 움직임에 의해 

                                만들어지는 순간적인 윤곽의 생성이 있다. 우리는 마치 삶의 전개에 있어서 예감적인 

                                이 있듯이 움직임의 조화 속에서 작업한다.  그러나 하나의 움직임 속에는 그 동작의 

                                에서 각 요소들이 균형을 이루는 한 순간이 있다.   사진은 바로 이  평형의 순간을 포착해 

                                고정시키는 것이다.” 결정적 순간 서문에서



                                피카소 미술관장, 장 클레르가  “결정적 순간을 찾는다는 것은 너무 이르지도 너무 늦지도
                                않게 제때에 도달하는 것이다......이는 마치 연주에 앞서 조율되는 악기처럼,  누구보다도 

                                시간에 맞춘다는 일이다.   결국 그것은 사물의 아름다움과  크기(또는 균형)를 그 속에서, 

                                순간적으로 그것들을 포착하는 카이로스(kairos)와 결합시키는 심미적 규칙이다”고  기술

                                했다. 카이로스는 고대 그리스 사람에게 결정적으로 중요한 곳을 가리키는 공간의 자리였

                                으나 현재 그리이스어에 와서 시간을 가리키게  되었다.  그것은 딱 알맞은 것, 즉 적절한 

                                때이자 유리한 순간이며 지속 속에서 선택하는 행위이다. 카르티에-브레송의 순간적인 시

                                각에서 카이로스는 지속 속에서  때맞춰 도달하듯이 공간 속에서 부분들 사이의 조화로운 

                                일치 또 전체와 부분과의 비례와 조화를 이루는 결정적 순간 속에서 펼쳐진다.


                                그런데 카르티에-브레송의 결정적 순간은 하나의 상황이나 장면에서 한 번의 촬영만을 의

                                미하지 않았다. 사실, 그는 한 상황에서 거의 반롤 이상의 촬영을 했다. 그는 “간혹 어느 구

                                체적인 상황이나 장면에 관한 강렬한 것일 수 있는 사진을 이미 찍었다는 느낌이 생길지라

                                도 계속 사진을 찍어야 한다.  그것은 그 상황과 장면이 정확히 어떻게 전개될 것인가를 미

                                리 확신할 수 없기 때문이다”고 조언했다.

                                카르티에-브레송의 조수를 거쳐 매그넘의 회원이 된 잉게 모라스는 “내가 그런 방식으로 제

                                시된 사진을 본 것은 처음이었다. 나는 앙리가 나에게 구성과 시각적 질서를 먼저 찾아보라 

                                그리고 드라마가 스스로 돌보게 하라”고 말했다고 회상했다. 그에게 있어 한 장의 사진이란 

                                한 순간의  동결일 뿐만 아니라 잘 짜여진 구성의 한 순간에 대한 포착이었다.  사진은 어떤 

                                사실의 의미와 그 사실을 시각적으로 설명하고  가리키는 형태의 엄격한  구성이 한 순간에 

                                동시에 인지된다는 것이다. 그는 현실의 세계가 생생한 빛을 띠고, 명암과 형태가 있는 장소

                                에 꼭 자리 잡는 순간을 쉽게 포착하여 제시하였으며 그의 사진 형식은 시공간의 통합 즉 완

                                전한 조화와 균형 속에서 찰나였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