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25회 - 카르티에 브레송이 직접쓴 결정적순간의서문
    • 수정일자 : 2016-06-13
    • 분류 : 카르티에-브레송
    •  

      프랑스 마르세유, 1932.

      “나는 한 노인을 뒤따라서 걷고 있었다. 그때 그가 갑자기 휙 돌아섰다”  


       

      미국 뉴욕 맨하튼, 1947. 

       

       

                                앙리 카르티에-브레송은 자신의 사진집, ‘결정적 순간(The Decisive Moment, 1952)’
                                의 영어판에 직접 서문을 썼다. 사진은 그 대상과 카르티에-브레송이 지속적으로 소

                                통 하는 찰나의 세계이다.  이러한 카르티에-브레송의 생각을 결정적 순간의 서문에

                                서 살펴 볼 수 있다.




                               “나에게 있어 사진이란 어떤 사건에 적절한 표현을 부여하는 형태와 구성에 대한 순간

                                적인 인식인 동시에 그 사건의 의미에 대한 순간적인 인식이다.  나는 삶의 행위를 통

                                하여, 자아의 발견은 우리를 정형화하고, 또 우리에 의해 영향을 받는 주변 세계의 발
                                견과 동시에 이루어진다고 믿는다. 하나는 우리의 내면세계와 그리고 다른 하나는 우
                                리들 밖에 있는 외부세계라는 두 세계 사이에는 어떤 균형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안 된
                                다. 끊임없는 상호과정의 결과로서 이들 두 세계는 하나의 세계를 형성하기에 이른다.
                                우리가 소통해야만 하는 것은 바로 이 세계이다.

                                그러나 이것은 사진의 내용만을 소중히 한다.  나에게 있어서,  사진의 내용은 형식과
                                분리될 수가 없다.  형태에 의해서 표면, 선, 명암의 상호작용의 엄격한 구성을 의미한
                                다.  우리들의 개념과 정서가 굳어지고 전달될 수 있는 것은 이런 구성 내에서 만이다. 

                                사진에 있어서 시각적인 구성은 오직 훌륭한 직관으로부터 생겨날 수 있다.”

                                - 결정적 순간 서문에서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