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27회 - 20세기의 증거
    • 수정일자 : 2016-06-13
    • 분류 : 카르티에-브레송
    •  

      암살 전날, 단식의 마지막 날의 간디의 모습, 인도 델리 1948


       

      청조 마지막환관, 1948년 12월

       

      노동자, 소련 모스크바 1954

       

       

      베를린 장벽 설치 이후, 서독 1962 

                            
                            1961년 동독은 인민군을 동원하여 동베를린과 서방 3개국의 분할 점령 지역인 서베를린 경계에 
                            40여Km에 이르는 길고도 두꺼운 콘크리트 담장을 쌓았다.  이것은 곧 동서 냉전의 상징물이 되
                            었다. 

       

       

                            1947년 앙리 카르티에-브레송, 로버트 카파, 데이비드 “침” 세이무어, 조지 로저는 사진가 회원 

                            전원에게 이익을 분배하는 협동조합 형태의 에이전시를 만들기에 이러렀다.  매그넘의 첫 번째 

                            작업은 세계를 분할하여 촬영하는 것이었다. 데이비드 세이무어가 유럽을, 조지 로저가 아프리

                            카를, 로버트 카파가 소련을 촬영했다. 카르티에-브레송은 잡지들이 그의 사진들을 트리밍하지

                            -이미지를 잘라내지-  못하도록 보증하겠다는 카파의 약속을 받은 뒤에서야  인도의 분열상을 

                            취재하기 위해 봄베이로 향했다. 



                            1947년 여름 봄베이의 정치적, 종교적 적대감은 참혹한 폭력투쟁으로 변해 있었다. 최소한 천만 

                            명의  힌두교인, 무슬림,  시크교도들이 집을 버리고 인도와 파키스탄 사이에 새로 생긴 국경을 

                            가로질러 서로 반대 방향으로 도망치고 있었다. 백만 명 이상의 인도인들이 살육되었고, 수십만 

                            명이 대탈출 기간 동안 난민이  되었다.  그 기간 동안  카르티에-브레송은 여러 잡지에 500 여

                            장의 사진과 기사를 실었다.  그리고 1948년 인도 독립 운동의 지도자 간디의 삶에 관한 기록뿐

                            만 아니라 죽음을 촬영했다. 



                            한편 중국에서 국민당 몰락 전 6개월과 공산당 집권 후 6개월 그리고 인도네시아의 독립시기 동

                            안 체류하였다. 특히 마오쩌둥이 집권하기 직전 청조 마지막 황실의 환관을 촬영하였는데, 마치 

                            황실의 최후를 보는 듯하다.  또한 스탈린 죽음 이후, 공식적으로 소련에 입국한 최초의 서방 사

                            진가이기도 했다.  그리고 베를린장벽 설치 이듬해에 베를린 장벽에 매달려서 무심코 놀고 있는 

                            어린 아이들을 촬영하는 등 20세기의 중요한 증거들을 남겼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