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30회 - 그는 사진의 톨스토이였다
    • 수정일자 : 2016-06-13
    • 분류 : 카르티에-브레송
    •  

      멕시코 멕시코시티, 칼레 쿠아테모크친, 1934 


       

      인도 타밀나두주(州), 마드라스, 1950  


       

      그리스 에피루스, 1961


       

      아일랜드, 먼스터주(州), 1952

       

                              앙리 카르티에-브레송은 풍부한 독서 그리고 1930년대 유럽의 정치적 사회적인 문제에 관
                              한 관심으로 자연스럽게 급진 좌파 지식인으로 성장해 갔다.  더욱이 2차 세계대전기간 중

                              에 포로 생활과 탈출 그리고  포로와 탈주자들을  돕는 레지스탕스 활동을 하면서 더욱 강

                              한 인간애를 체험할 수 있었다.  그는 “인간애의 뜨거운 관심이 다른 무엇보다도 우선해야 

                              한다”고 역설하였다. 바로 그의 사진 철학이다. 멕시코 창녀가 현실에서 벗어나려는 듯 사

                              각 틀 밖으로 머리를 내밀고 있다.  그리고 영양실조에 걸린 인도 아기의 앙상한 갈비뼈가 

                              지나가는 마차 차륜의 바퀴살과 대비를 이룬다.


                              이렇듯 소외된 계층의 불우한 삶과 더불어 인간의 소박하고 사소한 행복감이나 평범한 가운
                              데 맛 볼 수 있는 삶 등을 찍었다. 그는 일상적 상황 혹은 평범한 삶의 단편 속에서 어우러지

                              는 생활감정을 가슴으로 느끼려했다.  익살스러움, 유머, 감상적인 것은 우리의 감성에 따뜻

                              하고 부드러운 무언가를 호소한다. 산길에서 물구나무서기를 한 채 걸어가는 소년이 여름날

                              의 따분함을 가시게 한다.  사람도 말도 개도 쉬면서 대화를 나누고 싶은 평화로운 아일랜드 

                              풍경 등 그의 작품 구석구석은 인간애로 가득히 스며 있다.  카르티에-브레송  사후  사진가, 

                              리차드 아베돈은 “그는 사진의 톨스토이였다. 심오한 인본주의와 함께 그는 20세기의 증인이

                              었다”라고 경의를 표했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