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35회 - [매그넘 코리아展 - 작가전] ① 아바스(Abbas 1944 이란 태생) : 무신론자 종교를 찍다.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Magnum Korea
    •  

      혁명1주년 기념식에서 기절한 남자, 이란 테헤란, 1980


       

      김금화 굿당, 2007

       


       

      코스보, 1999 

       

      작가전

                                       전시시획 ● 연출 디렉터 : 이기명 (한국매그넘에이전트 대표)

       

                            ‘Magnum Korea’  展은 크게 작가전과 주제전으로 구성되어 있다. 작가전은 20개의 개별 공간
                            으로 분류된다.매그넘 사진작가들의 사진 세계는 주제의 깊이와 통일,  나아가 작업의 지속성
                            을 갖고 있다.   그들은 그 주제 혹은 그와 유사한 주제들을 오랫동안 천착해왔기에 작업의 일
                            관성을 통해 작업의 역사를 지니고 있다.   이러한 이유에서  작가전은 한국에서의 개별 작업
                            이 기존의 사진 작업과 연동되는 작업으로 일관성을 유지하도록 했다. 또한 사진 내용에 있어
                            서 작가의 사성뿐만 아니라 사진 형식에 있어서도 감흥을 주도록 하였다.  사진형식에 있어
                            서 사진작가의 특한 표현법을 지칭하는 스타일 체계를 갖춘 작품이 전시된다. 즉 다양한 사
                            진적 표현기법 가운데  지배적인 유형을 도출해냄으로써  시각적 일관성을  획득한 작품  세
                            계이다.               






                            ① 아바스(Abbas 1944 이란 태생) : 무신론자 종교를 찍다.


                            “나는 신자가 아니다. 하느님이 존재한다는 증거를 확신하지 않는 한, 계속 무신론자로 살
                             생각이다. 인간이 예상치 못할 규모를 합리적으로 절제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오는 세기에
                             엄청난 재앙을 맞으리라”

                             - 아바스



                             아바스는 1970년대부터 비아프라(1971), 북아일랜드(1972), 베트남(1973), 중동(1973), 레
                             바논(1977), 남아프리카공화국(1978)을 통해 정치적, 사회적, 인종적 갈등을 기록했다.

                             그러다가 1978년부터 1980년까지 아바스는 이란혁명을 촬영하게 되는데, 이란혁명을 촬영

                             하면서부터 사진에 있어서 종교가 자리 잡기 시작한다.  아바스는 자신은 무교이지만 호메

                             이니 때문에 종교에 관심을 갖게 돼 이를 오랫동안 사진의 주제로 삼아왔다고 말했다. 특히
                             이란혁명 사진은 그가 이란 사람이었기에 이란혁명에 대한 정치적,  종교적 열기가 더욱 뜨
                             겁게 느껴지는 작업이다. 심지어 테헤란 군중은 서사적 이미지로 다가온다.

                             그가 이란혁명에서 꿈꾸었던 것은 무엇일까? 그의 글에서 답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왕정에 항거하기 위한 회합이 테헤란 대학에서 열렸다.  갑자기 호메이니 최초의 사진들이
                              나타났다. 그는 이 대중 혁명의 상징이었으며 리더였다.  얼마 후, 나는 여자들이 남자들과
                              함께 다니는 것을 보았다. 몇몇 여자들의 머리카락은 바람에 흩날렸다. 하지만 일단 이슬람
                              체제가 도입되자, 다시금 엄격하게 금지되었다” 아바스는 끝내 망명하였고 17년 동안 고국
                              으로 돌아갈 수 없었다.


                              아바스는 종교를 신앙이라기보다 문화라고 정의한다. 종교가 국제 분쟁을 야기하는 동력으
                              로서, 즉 정치적 이념으로서 역할하는 방식에 주목했다. 그는 세르비아 출신 저격병들의 총
                              격 속에 놓여 있어 ‘죽음의 다리’라고 불린 보스니아의 모슈타르 다리를 달려오는 어린 소년

                              을 앵글에 담았다. 그리고 공습으로 폐허가 된 코스보의 마을에서 담배를 피우는 소년을 촬

                              영했다. 아바스는 “이 소년은 담배를 피우기엔 너무 어려 보인다. 하지만 소년의 얼굴은 그

                              가 벌써 얼마나 큰 괴로움을 당했는지 말해준다. 소년은 이미 어른이었다”라고 말했다.

                             사실 '인종청소'의 양상을  띠어 방화·살상·강간이 자행되어 25만 명이 목숨을 앗아간 보스
                             니아 내전은 한편으로 이슬람교도에 대한 종교청소이기도 했다. 인종말살 정책의 일환으로
                             일어난  코소보 전쟁 또한 이 지역의 사람들은 90% 이상이 알바니아어를 사용하는 이슬람 

                             신자였다.


                             아바스는 깊숙한 시선으로 이슬람, 기독교, 다신교 등 종교에 관한 작업에 천착했다.  그는
                             1987년부터 1994년 까지 4개의 대륙,  29개의 국가에 걸쳐  이슬람을 취재하여 ‘알라 오 아
                             카바 : 투쟁 중인 이슬람여행(Allah O Akbar: A Journey Through Militant Islam)’이란 전시

                             회와 사진집 출간을 하였다.  이것은 전 세계의 이슬람부흥에 초점을 맞춘 것이었다.  깊이

                             있고 7년에 걸친 이 작업은 그의 사진에서 중요한 변화를 가져왔다.  “나의 진술은 나의 사
                             진집이다. 그것은 포토저널리스트보다 작가에 더 가깝다. 이제 나는 단지 무슨 일이 일어났
                             는가에 관한 기사를 만들지 않을 것이다. 나는 일어난 일에 대해 내가 바라보는 시각에 관한
                             기사를 만들 것이다”라고 기술했다. 이후 종교에 관한 장기 프로젝터가 이어졌는데, 전시회

                             이자 사진집인 ‘기독교의 면모 : 사진여행 Faces of Christianity: A Photographic Journey’
                             (2000)은 정치, 의식 그리고 정신현상으로서의 기독교를 탐구했다.  나아가 점점 더 과학기

                             술에 의존하는  세계에서 어떻게 비합리적인 정신이 다시 부상하는지 알아보려고 정령신앙

                             을 탐사하기도 했다. 



                             아바스는 Present Korea  프로젝터에서 한국의 종교를 담았다. 천주교, 불교, 기독교, 원불
                             교, 무속신앙 등 다양한 한국의 종교를 기록했다. 그는 본 작업을 하면서 “한국에는 많은 신

                             들이 있고, 불교나 가톨릭  신자나 크리스찬이면서 무속신앙을 동시에 갖고 있는 게 신기

                             다” 고 말했다.  세계 여러 나라에서 종교 분쟁을 목격했던 아바스는 한국에 다양한 종교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종교에서 정치적 이념을 찾아 볼 수 없음을 어떻게 생각했을까. 이러한 

                             이유에서 그의 사진이 더욱 궁금해진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