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36회 - [매그넘 코리아展 - 작가전] ② 일인 평화단, 스티브 맥커리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Magnum Korea
    •  

      12살의 아프카니스탄 난민 소녀 샤르밧 굴라, 파키스탄 북부 페샤와르, 1984 


       

      2002 다시 내셔널지오그래픽 지의 표지 주인공이 된 샤르밧 굴라


       

      30세의 아프카니스탄 난민 어머니 샤르밧 굴라, 파키스탄 북부 페샤와르, 2002


       

      한국의 불교, 2007


       

      한국의 불교, 2007

       

       

                             매그넘 사진작가, 스티브 맥커리는  1983년에  아프카니스탄과 파킨스탄의 국경지역으로 
                             갔다.  그는 파키스탄 내 난민촌에서 바람에 펄럭이는 야외 텐트의 그늘 속에서 구 소련군 
                             헬리콥터의 공격으로 가족을 잃은 12살의 아프카니스탄 소녀의 얼굴을 촬영했다.  누더기 
                             옷을 입은 채 분노에 찬 초록빛 눈의 소녀 사진은 지금까지  전쟁의 정체를 드러내는 얼굴
                             로 잊혀지지 않고 있다. 


                             이 포트레이트가 내셔널지오그래픽 지의 1985년 6월호 표지에 실리면서 내셔널지오그래픽
                             의 아이콘이 되었는데, 당시 맥커리는 이 사진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 포트레이는 나로 하여금 트라우마와 곤경, 고향을 떠나 마침내 수백 마일 떨어진 난민
                            촌으로 내몰았던 모든 상황을 간파하게 해 주었다”


                            맥커리의 아프카니스탄 촬영은 구소련이 침공하기 직전에 원주민 복장으로 파키스탄 국경을
                            넘어 아프카니스탄 반군이 통치하는 지역으로 들어서면서 시작되었다.  그는 전투의 첫 이미
                            지를 포함한 필름들을 옷 속에 감추어 꿰매어서 필름을 빼돌릴 수 있었다.  그는 이 사진들로

                            1980년에 최고의 보도사진 영예인 ‘로버트 카파 골드 메달’을 수상했다.

                            아프카니스탄은 끊임없는 외세의 침탈을 견뎌온 나라이다.  19세기 영국군, 인도군과 맞붙어
                            승리했으며 79∼89년 전면전 끝에 구 소련군을 사실상 격퇴했다. 한편 1973년 왕정 종식 이후 

                            쿠데타와 내전 그리고 구소련의 침공으로 1백만 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그러나 아프카니스탄

                            의 비극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았다.   911 테러이후 미국이 아프카니스탄에 전격적인 공격을 

                            가한 것이다. 당시 맥커리와 내셔널지오그래픽 지는 이 불행한 나라의 현대사를 극명하게 보

                            여주고자 18년 전에 맥커리가 촬영했던 그 소녀를 찾기 시작했다.   그들은 모든 정보를 동원

                            하여 마침내 그녀를 찾았는데,  놀랍게도 18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난민촌에서 살고 있었

                            다. 결혼을 하고 아이들의 엄마가 되었지만 여전히 난민이었다.  그녀의 눈은  여전히 분노로 

                            차있었지만 얼굴은 도저히 30세 여인으로 볼 수 없을 정도로 피폐해 있었다. 이 포트레이트는 

                            아프카니스탄 현대사의 초상이 되었다.

                            맥커리는 많은 지역의 국제적 , 지역적 갈등 즉 이란-이라크 전쟁, 구 유고슬라비아 연방의 분

                            열, 베이루트, 캄보디아, 필리핀, 걸프 전 등을 취재했다. 한편 그는 내셔널지오그래픽 지를 통

                            해 티베트, 아프카니스탄, 미얀마, 인도, 이라크, 예맨, 불교, 앙코르와트 사원을 탐방했다.  그 

                            가운데 특히 주목할 작업으로 불교에 관한 사진집 ‘The Path to Buddha: A Tibetan Pilgrimage’

                            과 전시회 ‘Buddhism’를 꼽을 수 있다. 그는 10 여 년 동안 불교 작업을 천착해 오고 있으며 이 

                            작업의 궁극적 목표는 전 세계의 불교를 기록하는 것이다.

                            맥커리는 Present Korea 프로젝터에서 한국의 문화를 담았는데, 특히 불교 작업이 돋보인다. 

                            불교에 관한 깊이 있는 이해 속에서 이루어졌기에 그러할 것이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