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42회 - [매그넘 코리아展 - 작가전] ⑧ 마틴파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Magnum Korea




    •  

      ⑧ 마틴파 (Martin Parr)

       

                                 관광 의식에 관심이 있었던 마틴 파는 1990년대에 글로벌 관광의 징후에 매혹되었다.          
                                 그의 작업 ‘작은세계(Small World)’는 지구촌 관광산업에 초점을 맞춘 여행과 관광사
                                 업의 불합리성의 연대기이다.  세계는 이미 지구촌화되어 지구촌 문화가 형성되었고 
                                 그것들을 가능하게 했던 것은 문화상품이었다고 말한다. 한국에서 촬영된 관광지 또
                                 한 세계교류라는  모토아래 세계를 거대한 단일 관광지로 이끄는 지구촌 관광산업의 
                                 공통성을 시니컬하게 노출하였다. 

                                 마틴 파는 1999년 ‘상식(Common Sense)’ 프로젝터에서 마크로 렌즈로 피사체에 다
                                 가가  옷가지나 먹거리 등을 밀착하여 찍었다. 이 작업은 글로벌 소비와 낭비를 클로
                                 즈업한 연구 작업으로 70년대와 80년대에 그의 사진을 특징지웠던 모든 요소 즉 저속
                                 함, 혼란, 불합리 등을 포괄하고 있다.   즉 현대 소비주의에 대한 적나라한 냉소이다. 
                                 그는 한국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잡화품, 인스턴트식품,  핫도그, 붕어빵 등을  일상
                                 의 시각보다 가까이 클로즈업하여 항상 보던  일상의 모습이 무척 색다르고 이질적으
                                 로 다가오게 한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