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43회 - [매그넘 코리아展 - 작가전] ⑨ 일라이 리드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Magnum Korea




    •  

      ⑨ 일라이 리드(Eli Reed)


                              매그넘 유일의 흑인 사진작가, 일라이 리드는 ‘미국 내 흑인(Black in America 1980 ~ 1995)’ 
                             ‘르완다 난민촌(Rwanda. 1995.  Rwandan Refugees in Tanzania), 전쟁고아(KENYA. 2001.
                              Lost Boys of Sudan) 등 주로 흑인의 인권을 다루어왔다. 그는 “내 작업의 근저는, 본질적으
                              로, 인간애를 진작하는 매개이다”라고 진술했다.                                                                

                              한편 그는 할리우드 스타와 영화 스틸 사진을 1992년부터 촬영해 오고 있다. 영화 작업(1992
                              -2006. Film Work)에서 타이라 뱅크스, 로렌스 피스번, 마이클 래파포트, 스티브 부세미,  제
                              니퍼 코넬리 등 영원히 기억될 포트레이트로 작품화했다.  그는 “나는 영화를 사랑하고 할리
                              우드를 사랑한다 ”고 말했다.                                                             

                              그는 한국에서 영화와 연예사업 전반을 다루었다. 아이돌 그룹 슈퍼주니어의 연습 장면에 이
                              어 영화, 묵공의 출연진 취재 현장을 찍었다. 한국의 대표적 배우 안성기, 송혜교, 하정우도 
                              촬영하였다. 그리고 그는 “전에 본 적이 없는 처음 본 것, 달라 보이는 것을 찍어야 한다. 그
                              렇지만 새로운 것만을 찾으라는 말이 아니다.  늘 주변에 있어 친숙한 대상이라도 어느 순간
                              엔 전혀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낯설게 느껴지는 상황이 나를 붙잡는다.그런 생경한 것을 찍
                              어내는 게 좋은 사진이다”라는 말을 남겼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