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45회 - [매그넘 코리아展 - 작가전] ⑪ 데이비드 앨런 하비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Magnum Korea



    •  

      ⑪ 데이비드 앨런 하비(David Alan Harvey)

       

                            데이비드 알렌 하비는 내셔널지오그래픽 지에 30회 이상의 어사인먼트를 게재하여 멀티포토 
                            기사에 관한한 정상의 사진작가임을 입증했다.  그리고 그는 스페인, 칠레, 태국, 베트남, 
                            시코, 이탈리아, 미국, 브라질 등  지역 문화 작업을 통해서 그 곳 최상의 빛으로 담은 수많은 
                            사진집을 발행하여 빛의 연출가임 충분히 입증했다.                                                         

                            2007년 제1회 매그넘코리아 워크숍을 맡았던 데이비드 알렌 하비는 “나는 하루에 24시간 일하
                            지만 진짜 사진 찍는 시간은 15~20분밖에 안 된다. 내가 사진 찍을 때 항상 활용하는 시간대는 
                            낮이 아니라 해 오르고 난 후 1시간과 해 지기 2 시간 전이다”라고 말 한 바 있다. 즉 사진은 빛
                            을 잘 활용해야 하며 사진 속 분위기가  중요하다는 말이다. 여기서 빛은 자연광만을 지칭하지 
                            않는다. 인공광 또한 분위기을 형성하는데 있어서 필수적인 요소이다.                                                

                            그가 작업한 한국의 젊은이 문화 작업에서 빛이 만든 컬러를 염두에 두고 감상한다면 더욱 묘미
                            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