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46회 - [매그넘 코리아展 - 작가전] ⑫ 브뤼노 바르베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Magnum Korea
    •  


       


       


      ⑫ 브뤼노 바르베(Bruno Barbey)

       

                                자신의 고국, 모로코를 사랑하는 사진작가, Bruno Barbey는 30년 동안 사랑과 매료로        
                                모로코를 촬영하여 대규모 전시회로 고국에 헌사하였다. 그 사진들은 눈부시게 이글거
                                리는 몹시 뜨거운 태양 아래에서 색채에 흠뻑 젖은,  강렬한 그래픽이미지로 창작되었
                                다. 그가 색채를 자유자재로 다루고 조화롭게 구성하는 작가로 널리 명성을 획득할 수 
                                있었던 것은 어린 시절을 보냈던 모로코에서의 지속적인 작업의 결과이다.                                   

                                또한 그는 전 세계에 걸쳐 다양한 나라를 여행하면서 삶의 미묘한 복잡성을 드러내었다.     
                                그리고 어느 지역과 그 지역의 아름다움을 여행하고 발견하고자 하는 동경은 사진의 응
                                시를 통해 강화되었다.   그 결과 그의 작업은 다수의 사진집으로 발행되고 국제적으로 
                                권위있는 대다수의 잡지에 게재될 수 있었다.  아시아 주, 유럽 주, 아프리카 주, 오세아
                                니아 주, 아메리카 주 등 오대주를 여행했던   그가 촬영한 한국 여행자의 이미지이기에 
                                더욱 기대된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