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48회 - [매그넘 코리아展 - 작가전] ⑭ 치엔치 창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Magnum Korea

    •  


      ⑭ 치엔치 창(Chien-chi Chang )

       

                           대만 출신 사진작가, 장첸치는  1998년 타이완의 정신병동에서 작업한 사진집 ‘사슬(The Chain)
                           에서 인간존엄성 침해를 노골적으로 드러내었다. 그의 작업에서 중요한 주제는 소외와 연대이다.

                           장첸치는 한국에서 인간애를 풍경으로 풀어내었다. 바라보는 인간의 관점에 의해 구성된 풍경이다.  
                           인간의 풍경 바라보기는 영적인 경험이며 문화의 반영이다. 경관을 명상하는 사람은 풍경과 조화를    
                           이루며 자연 그 자체와 연루관계에 놓여있다.                                                                        

                           영국 성공회 캔터베리 대주교, 로버트 런시의 말처럼 중세시대 중세인은 그들의 종교 때문에 여행자
                           가 되었지만 오늘날 현대인은 여행이 그들의 종교가 되었기 때문에 여행자가 되는 것이 아닐까 싶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