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50회 - [매그넘 코리아展 - 작가전] ⑯ 이언 베리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Magnum Korea




    •  

      ⑯ 이언 베리(Ian Berry)


                            지난 3월 19일 운명한 베트남전쟁사진의 대명사, 필립 존스 그리피스는 이언 베리를 “라이카      
                            카메라의 셔터를 누르는 유령처럼 슬그머니 움직이면서,  항상 존재하면서도 결코 눈에 띄지
                            않는 사진작가”라고 평했다.                                                                                                   

                            이런 작가이기에 이언 베리가 항상 존재하면서도 없는 듯이 그 자리를 지켜왔던 숭례문을 촬
                            영한 것이 필연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베리가 2007년 1월 11일에 촬영한 숭례문은 세계
                            적인 사진 작가가 촬영한 마지막 기록이 아닐까싶다. 이 사진에 찍혀진 한국인들은 너무나 슬
                            퍼 보인다. 숭례문 소멸의 공포와 그리워하게 될 국보 1호를 예견이라도 하듯이.                                      

                            유럽통합의 초석을 닦은 프랑수아 미테랑 대통령의 서문으로 더욱 유명해진 ‘Black and Whit
                            es: L'Afrique du Sud (1988)’는 이언 베리가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인종차별을 기록한 사진집
                            이다. 또한 그는 중국과 구소련에서 벌어진 정치적, 사회적 변화도 탐사했으며 이스라엘, 아일
                            랜드, 베트남, 콩고, 에티오피아의 기아 등을 기록했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