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52회 - [매그넘 코리아展 - 작가전] ⑱ 르네 뷔리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Magnum Korea


    •  

      ⑱ 르네 뷔리(Rene Burri)  
       

                             르네 뷔리가 1960년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대낮의 뜨거운 태양아래에서 촬영한 도시 풍경은          
                             우리를 충분히 압도한다.  인도와 도로는 분주한 사람들과 차량들로 북적대고 그 위로 비스
                             듬히 비치는  마천루에  햇살이 눈부시다.                                                                                   

                             르네 뷔리가 촬영한 한국의 도시는 패턴들로 가득 차 있다.   어떤 패턴들은 거대하고, 어떤 
                             패턴들은 세밀하다. 패턴은 그 자체로 사진의 피사체가 될 수도 있으며, 주피사체의 프레임
                             을 만들어주거나  주피사체로 시선을 유도하여 관심의 초점을 강조해 준다.  패턴은 형상을
                             남기게 된다. 특히 이 사진들처럼 정면에서 찍으면 입체감이 약해지고 형태가 강조된다. 
                             는 형상을 테마로 선택하여 시각에 어필하는 힘과 추상적인 구도를 만들어내고 있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