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54회 - [매그넘 코리아展 - 작가전] ⑳ 스튜어트 프랭클린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Magnum Korea
    •  


       

      ⑳ 스튜어트 프랭클린(Stuart Franklin)  

       

                            옥스퍼드 대학교에서 박사학위(지리학)를 취득한 사진작가, 스튜어트 프랭클린은 2004년 이래   
                            인간과  환경에 관심을 둔 장기 프로젝터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유럽의 변화하는 풍경 즉 기
                            후  변화의 양상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1989년 중국의 톈안먼 광장에서 탱크에 홀로 맞선 남성의 사진으로 월드프레스포토 상을 수상
                            한바 있는 프랭클린은 포토저널리즘부터 사회적 풍경사진까지 두루 거친 사진가이다.  그래서 
                            그의 풍경사진은 단순히 아름다움을 탐닉하는 풍경이 아니라 사회성을 담보한 풍경이다. 한국
                            에서의 그의 풍경사진은  분단 풍경을 작업의 제재로 삼았다.                                                          

                            그러나 한국 분단 풍경은 강렬하지 않다. 색조가 부드러운 정경에는 조용한 대화가 깃들어 있는   
                            듯하다. 서정성이 표면을 넘어 내면에 침잠하게 한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