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57회 - [매그넘 코리아展 - 주제전] ③ 서울 그리고 도시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Magnum Korea
    •  

      ⓒ Gueorgui Pinkhassov / Magnum Photos / 유로포토-한국매그넘


       

      ⓒ Kubota Hiroji / Magnum Photos / 유로포토-한국매그넘 


       

      ⓒ Ian Berry / Magnum Photos / 유로포토-한국매그넘 


       

      ⓒ Harry Gruyaert / Magnum Photos / 유로포토-한국매그넘


       

      ⓒ Elliot Erwitt / Magnum Photos / 유로포토-한국매그넘


       


      ⓒ Chien Chi Chang / Magnum Photos / 유로포토-한국매그넘

       

      ③ 서울 그리고 도시

       

                             매그넘 사진작가들의 시선은 건설하기에 바쁜 한국 현대사회의 시각적인 기호와 메시지를             
                              잡았다. 그것은 한국 사회의 형상이며 한국인에 의한 거대한 조각품이다.서울과 도시는
                              더니즘의 칙칙함을  벗어버리고 고층의 반사유리 건물로 대표되는 세련되고 반짝이는 스펙
                              터클을 거느린 메트로폴리탄으로 우뚝 서 있다. 그리고 마천루의 높이는 막대한 부의 상징이다.

                              스펙터클의 사회, 테크놀러지의 사회 등으로 부르는 현대 사회를 장 보드리랴르는 ‘소비의 사회’
                              라고 지칭했다. 그는 소비개념의 혁신을 통해 현대사회를 분석했다. 이때 소비란 상품(사물)의 
                              사용가치의 소비를 포함하면서도 넘어선다. 즉 행복, 안락함, 풍부함, 성공, 위세, 권위, 현대성 
                              등의 소비를 포함한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