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59회 - [매그넘 코리아展 - 주제전] ⑤ 즐겨라 코리아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Magnum Korea
    •  

      ⓒ David Alan Harvey / Magnum Photos / 유로포토-한국매그넘


       

      ⓒ Steve McCurry / Magnum Photos / 유로포토-한국매그넘


       

      ⓒ Ian Berry / Magnum Photos / 유로포토-한국매그넘


       

       

      ⓒ Ian Berry / Magnum Photos / 유로포토-한국매그넘

       

      ⑤ 즐겨라 코리아

       

                            시간은 인간조건의 평등화라고 하는 신화적 가치를 가지고 있다.  “시간과 죽음 앞에서는 모든 
                            사람이 평등하다”는 옛 격언은 오늘날 “여가에서는 모든 사람이 다시 평등하다”라고 하는 여가
                            의 가치로 신화 속에서 살아남았다.                                                                        

                            자유시간이 노동이라는 강제 후의 시간이든 자율적인 시간이든 간에 피고용자와 고용자 모두에
                            게 특권이 되었다. 여가라고 하는 것은 자유의 지배가 되었다.                                               

                           ‘즐겨라 코리아’展은 우리가 산, 바다, 강, 들판  등 자연 휴식처에서 그리고 스키장, 스케이트장,      
                            수족관 등 인공 휴식처에서 여가를 만끽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여가의 패턴은 관광과 엔터테인
                            먼트 분야에서 다양화되고 있다. 이제 한국사회에서 여가를 즐긴다는 것은 실질적인 자유, 평등, 
                            행복 추구를 의미한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