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61회 - [매그넘 코리아展 - 주제전] ⑦ 입신양명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Magnum Korea
    •  

      ⓒ Chien Chi-Chang / Magnum Photos / 유로포토-한국매그넘


       

      ⓒ Thomas Hoepker / Magnum Photos / 유로포토-한국매그넘


       

      ⓒ Chien Chi-Chang / Magnum Photos / 유로포토-한국매그넘


       

      ⓒ Thomas Hoepker / Magnum Photos / 유로포토-한국매그넘

       

       

      ⑦ 입신양명


                             우리는 건국과 더불어 교육을 통해 국가의 미래를 확보해 나가고자 했다.  눈부신 경제성장은   
                             높은 교육열에 힘입은 바가 크다. 통계상으로 국민 평균 교육연수가 1970년에 초등학교 5학년  
                             수준이었지만 2005년에 고등학교 2학년 수준으로 상승했으며 25세 이상 국민가운데에서 대졸 
                             이상이 30%를 넘어 고학력 사회가 되었다.                                                              

                             특히 양성 교육 균등의 기회는 전문직, 기술직, 행정직,관리직 종사자에 있어서 여성 구성비가 
                             1965년 21.9%에서 2005년 40.9%로 높아졌다.  건국 60년의 주목할 만 한 점 가운데 하나는
                             성의 교육으로 여성 취업자 구성비가 크게 증가했다는 점이다.                                         

                             한편 저학력, 빈교육 국가에서 고학력, 과교육 국가로 빠르게 변화하는 과정에서 부작용도 
                             이 나타났다.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 강요받는 학업성취도에 대한 중압감, 공부가 처지는 
                             아이 그리고 학부모의 좌절과 허탈감 그리고 과도한 사교육비의 부담은 교육이 행복을 의미하
                             기보다는 고통을 안겨주는 측면이 커져가고 있다.                                

                             인재가 경쟁력인 한국에서 배움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 입신양면展은 교육에 관하여 고민하
                             고자 기획된 공간이다.  본 展에서 개개인이 가치지향적인 역할과 한국 나아가 세계 상황에 걸
                             맞는 자기 목적성을 생각하는 장이 되었으면 한다.    그래서 진정으로 이 땅의 교육이 더 많은 
                             개인에게 자아성취의 기회이자 행복이요, 기쁨이 되기를 기원한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