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66회 - 새로운 신화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로버트 카파
    •  

       

                       우리 시대의 독창적이고 혁신적인 사진가, 마틴 파의 비전은 매혹적이고 풍자적이고 역설적
                       이다. 인간을  반영하는 거울로써 사진 매체를 사용하는 마틴 파는 특유의 영국인 시선으로 
                       중류층과 소비사회의 삶에 있어서 진부함과 괴기함을 폭로한다.                                     
              
                                        
                       그의 작업의 대부분은 영국식의 아이콘과 영국다움의 판에 박힌 생각과 행동을 비판해 오고 
                       있다. 그래서 그의 사진은 위트가 풍부하게 펼쳐지는데  반어적이고 심지어 경망스럽기까지 
                       하다. 그는  현재 혁신적인 이미지를 통해서 전 세계에서 가장 걸출한 다큐멘터리 사진가로
                       서 사랑과 존경을 받고 있다.                                                                                    

                       단적인 예로 그는  50대에 유럽 순회 회고전 'Retrospective 1971-2000'을 가졌다. 회고전은 
                       30년에 걸친 수많은 작품들 가운데 몹시  놀라게 하며,   가장 유명한 작품으로 정리된 사진 
                       전집, 회고전이었다. 이 전시작은 2002년 영국 런던 바비칸 아트 갤러리(Barbican Art Gallery)
                       와 내셔널 뮤지엄(National Museum)에서 첫 전시 이후 독일 베를린과 함부르크, 스페인 마
                       드리드, 프랑스 파리 등에서 순회 전시회를 가지면서 마틴 파가 유럽에서 주요한 컨템퍼러리
                       사진가로서 결정적인 평가를 받도록 하였다.

                       글 : 이기명                                                               

                
      2007년 5월 예술의전당에서 개최된 마틴파의 한국 회고전

       

       

       

       

      2007년 5월 11일 예술의전당 오프닝


       

      2007년 5월 12일 예술의전당 마틴 파 강연회


       

      직접 작품 설명을 하는 마틴 파 


       

      2007년 5월 12일 예술의전당 마틴 파 강연회

       


       

      2007년 5월19일 마틴 파의 환송 파티에 함께한 매그넘 사진가 브뤼노 바르베부부  


       


       

      전시장 첫째 방 전경, 1970년대 사람과 장소에 관한 초기 흑백 작업


       

      전시장 둘째 방 전경, '마지막 휴양지(The Last Resort)'와 '삶의 비용(Cost of Living)' 


       

      전시장 셋째 방 전경, 지구촌 관광산업을 다룬 '작은 세계(Small World)' 


       

      전시장 넷째 방 전경, 250여점의 설치 작업 '상식(Common S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