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68회 - 포스트 다큐멘터리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마틴 파
    • 마틴 파의 전시회

       

       

       

                             BBC와의 인터뷰에서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사진가 혹은 예술가는 누구인가? 라는 질문에
                             그는 “나는 두 사람을 선택하고 싶다. 윌리엄 이글스톤과 로버트 프랭크이다. 왜냐하면 그  
                             들은 거의 아무것도 아닌 것으로부터 시를 만들었다. 그들은 일상성을 촬영했고 일상성을   
                             아름답게 보이도록 했다. 그것은 나에게 영감이었다” 라고 말했다.                                 

                             이 인터뷰에서 엿볼 수 있듯이 마틴 파는 다큐멘터리사진가들이  취했던 전통적 접근방법
                             이 아닌 사적인 사진을 만드는데 관심이 있다.     그리고 그는 다큐멘터리 작업이 객관적
                             이다 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것은 주관적이며 중요한 것은 사진작가의 목소리이다 라고 
                             말한다.  그래서 그의 사진을 포스트 다큐멘터리 혹은 새로운 다큐멘터리사진이라고 일컫
                             는다.  일상을 새로운 눈으로 바라보고, 새로운 시각으로 접근했기 때문이다. 그의 사진은 
                             아주 명료하게 오늘날 다큐멘터리사진과 예술사진 간의 경계가 없어졌음을 보여준다.                  

                             마틴 파의 사진적 시각은 사회학적이고 문화적이다.  최근 다큐멘터리 사진계에서 유행처
                             럼  번지는 문화비평적 접근방법은 80년대 마틴 파가 선보였던 다큐멘터리 사회학에서 왔
                             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