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69회- 프리 다큐멘터리 스타일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마틴 파
    •  

      농장에서 사라 한나 그린우드. 영국 서요크셔 헵덴 브리지, 1979년


       

      헵덴브리지 공장지대의 야간 풍경. 영국 요크셔, 1976


       

      '준 스트리트' 시리즈 / 아기를 안고 있는 젊은 부부. 영국, 1972년

       

       

                            마틴 파는 70년대 초,  맨체스터 폴리테크닉에서의 학창시절 다니엘 매도우즈, 브라이언 그리핀, 
                            잭키 워드, 존 그린우드 등과 돈독한 우정을 발전시켜 나갔다. 한편 미국의 신진 다큐멘터리사진
                            가들 즉 로버트 프랭크,     리 프리들랜드, 다이안 아버스, 게리 위노그랜드 등의 작품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그들의 작품은 일상생활과 연관된 직접성과 매력을 갖고 있었고 파에게 영감을 
                            주었다.                                                                                                                             

                            마틴 파와 다니엘 매도우즈는 공동작업으로 1972년 사진시리즈 ‘준 스트리트(June Street)'를 발
                            표했다.  그들은 영국의 다큐멘터리사진가 토니 레이 존스의 작품에 깊은 인상을 받았고 존스는 
                            미국의 새로운 다큐멘터리사진의 영향을 받아 프리 다큐멘터리 스타일(free documentary style)
                            로 영국인들의 삶을 기록한 사진가였다.                                                                            

                            1974년에 마틴 파는 쇠락해가는 제분마을인  헵덴 브리지로 이사를 갔다.  저렴한 주택의 이용이 
                            가능한  그  곳에서 맨체스터로부터 온 친구들과 함께 농지를 임대하여 작업소를 세우고 거기서 
                            전시회를 열고 작품을 팔았다. 그리고 그는 젊은이들의 교회 기피로 노령화되어가는 교회를 기록
                            하고자 수지 미첼 교회와 크리스월스 딘 교회의 신자인 찰리와  사라 한나 그린우드와 진한 우정
                            을 다지면서 열정적이며 세세한 다큐멘터리를 시작하였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