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70회 - 흑백의 바다에 빠지다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마틴 파
    •  

      '아름다운 지점' 시리즈 / 글래스톤베리의 바위산. 영국 섬머셋주, 1975


       

      '아름다운 지점' 시리즈 / 스쳐지나가는 자연주의자들. 영국 서섹스 페그햄 하버, 1974


       

      '나쁜 날씨' 시리즈 / 영국 요크셔 핼리팩스, 1980



       

      '나쁜 날씨' 시리즈 / 영국 요크셔 엘렌드, 1978.


       

      '아름다운 지점' 시리즈 / 영국 윌트셔 스톤헨지, 1976.

       

                             1970년대 중반까지, 마틴 파는 영국 다큐멘터리사진 부활에 중요한 인물이 되었다. 독립적인 
                             사진과 사진 출판에 대한 예술지원금은 파의 다큐멘터리 작업에 격려가 되었다. 또한 사진갤
                             러리의 출현은 전시를 열고 진흥시키는 무대를 제공해 주었다.   그래서 파는 ‘아름다운 지점
                             (Beauty Spots)’ 시리즈 즉 스톤헨지,    햄프턴궁전 등 명소에 온 관광객을 기록하는 작업을 
                             시작 할 수 있었다.   거기서  그는 전 생애를 통해서 자신이 돌아갈 주제인 전통적인 영국인
                             의 여가를 발견하였다.                                                                                                        

                             1980년부터 1982년까지 마틴 파는 아일랜드 서부에서 살았다. 그것은 헵덴 브리지와의 단절을
                             의미하며 파가 개별적이며 자급자족의 예술가가 된 시점이다. 그곳에서 그는 수중카메라를 사
                             용하여 나쁜 날씨(Bad Weather) 시리즈에 집중했는데 그의 작품세계에서 하찮은 것과 정물에 
                             대한 흥미가 ‘나쁜 날씨’에서 시작된 것임을 넌지시 가늠해 볼 수 있다.                                


                             마틴 파의 초기작업인 흑백사진들은 요크셔, 맨체스터,  헵덴 브리지, 핼리팩스, 아일랜드 등에
                             서 이루어졌고 통찰력으로 시간과 공간에 관한  흥미진진한 기록을 제공하여 그의 사진적인 아
                             젠다에 진전을 가져왔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