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71회 - 다큐멘터리 컬러리스트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마틴 파
    •  

      테스코 안의 치즈 판매대. 영국 맨체스터 근교 샐퍼드, 1986년 


       

      영국 맨체스터 근교의 샐퍼드, 1986년


       

      프레드의 이발관. 영국 맨체스터 근교 샐퍼드, 1986년

       

       

                                   마틴 파의 작품세계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컬러 컨셉이다. 1982년에 머지사이드
                                   에 정착하여 칼라로 작품 활동을 시작하면서  강한 컬러에 대한 적극적 해석으로 다
                                   큐멘터리 사진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그는 미국의 다큐멘터리 컬러리스트(docum
                                   entary colourist)들, 특히 조엘 스텐필드,  윌리암 이글스톤으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
                                   았다.  그는 1980년대에 몇몇 놀랍고도  도전적인 컬러 시리즈를 제작하면서 흑백작
                                   업을 포기하였으며 그 이후, 단 한차례도 흑백작업을 하지 않았다.                        

                                   그는 소비사회의 출현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는데, 1982년에 소비의 관점으로 샐퍼드
                                   에서 전통적인 미용실과 구두수선공의 가게와 쇼핑몰의 출현 등 옛것과 새것을 옮겨
                                   가면서 촬영했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