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72회 - 마지막 휴양지(The Last Resort)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마틴 파
    •  

      '마지막 휴양지' 시리즈 / 영국 뉴 브라이튼, 1985년


       

      '마지막 휴양지' 시리즈 / 주황색 삽. 영국 뉴 브라이튼, 1985년


       

      '마지막 휴양지' 시리즈 / 영국 뉴 브라이튼, 1985년


       

      '마지막 휴양지' 시리즈 / 영국 뉴 브라이튼, 1985년


       

      '마지막 휴양지' 시리즈 / 작은 소년. 영국 뉴 브라이튼, 1985년


       

      '마지막 휴양지' 시리즈 / 영국 뉴 브라이튼, 1985년

       

       

       

                          쇠락해가는 해변유원지 뉴 브라이튼에 관한 파의 1983-86 시리즈, ‘마지막 휴양지(The Last Resort)’
                          는 그를 국제적인 사진작가의 반열로 올려놓았다.  그리고 파는 ‘마지막 휴양지’가 가장 애정이 가는  
                          작업이라고 밝힌 바 있다.                                                                                                    

                          뉴 브라이튼은 머지강(江) 아이리시해(海) 디강(江) 등과 접한 위럴 반도 해협에 면한 해변 행락도시
                          이다. 뉴 브라이튼은  리버풀로부터 4.8 Km 떨어진 곳으로 처음에는 부유한 무역상인들을 위한 해수
                          욕장으로 유명한 도시였다. 이곳은 20세기 초반에 20년 동안 최고의 휴양지로서 인기를 누렸으며 18 
                          97년에 세워진 탑은 실질적으로 블랙풀를 상징하는 탑(158m)보다 더 높았다.                               

                          그러나 뉴 브라이튼은 무계획적이고 태만해져서 제1차 세계대전이후 몰락의 길을 걷게 되었다. 뉴 브
                          라이튼의 쇠퇴는  머지강에서 조수 간만의 차이로 대부분의 모래가 소실되면서 1960년대에 가속화되
                          었다. 이러한 이유로 리버풀과 뉴 브라이튼을  연결하는 페리선 편 운행(1971년)과 상륙용 잔교(1978
                          년)를 합병 정리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곳은 현저한 특징이 남아있다. 예컨대 1934년에 개장된 야외 수영장, 리도는 유
                          럽에서 가장 큰 수영장 가운데 하나이다.  또한 멋진 해변 산책길이 있고 유원지 'The Palace'가 있다.

                          오늘날  뉴 브라이튼의 방문객은 리버풀과 위럴로부터 오는 당일치기 관광객이며 더운 여름철에 여전
                          히 많은 사람들이 몰려온다.  마틴 파의 사진들은 뉴 브라이튼의 현재의 모습을 기록한 것이다. 망가져
                          가고 있는 노동계급의 해변 휴양지, 쇠락, 그러나 여전히 많이 남아있는 ........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