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73회 - 나는 소비한다 고로 나는 존재한다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마틴 파
    •  

      '하루 여행' 시리즈 / 프랑스 칼레, 1988년


       

      '삶의 비용' 시리즈 / 가든 오픈 데이. 영국, 1986년-1989년


       

      '하루 여행' 시리즈 / 프랑스 칼레, 1988년


       

      '삶의 비용' 시리즈 / 수공예 전람회. 영국, 1986년


       

      삶의 비용' 시리즈 / 멜번 여자학교. 영국 우스터셔, 1986년-1989년

       

       

                          1987년에 마틴 파는 브리스틀로 이사를 갔다.  거기서 그는 핵가족, 지역축제, 캐럴가수, 파티, 벽지
                          가게, 침실, 가옥 등 중산계층의 삶을 촬영하기 시작했다.  이 ‘삶의 비용(The Cost of Living)’ 은 유
                          혹, 욕망, 사치, 쾌락이 판을 치는 풍요의  대중소비사회에서 인간들이 삶을 영위하기위해 치러야할
                          풍요의 패러독스를 드러낸 것으로 소비문화에 관한 최고의 풍자로 격찬을 받았다.  나아가 풍요로운
                          삶을 살기위해 내팽개치는 자연과 문화의 붕괴와 상실을 담아내었다.                                        

                          마틴 파는 1989년 ‘하루여행(One Day Trip)’에서 대중 소비사회의 기행적 형태를 꼬집었다.   사진은
                          영국인들이 하루 동안 싼 값에 물건을 사기위해 페리호를 타고서 해협을 건너 프랑스 교외    대형할 
                          인 점으로 원정 쇼핑을 가는 음주문화를 상세하게 기록했다.    피로감과 탐욕이 배어있는 대형할인
                          점의 풍경은 소비사회의 혼란스러움이고 무질서함이고 개인적 이기심의 극치이다.                         

                          마틴 파의 80년대 컬러 시리즈는 ‘마지막 휴양지’에서   뉴 브라이튼의 쇠락하는 휴양지의 해안 마을 
                          그리고  ‘삶의 비용’에서  사회적 경제적 지위의 향상지향의 현상을 다루었다. ‘하루 여행’은 음주를
                          좇는 혼돈된 소비자의 허영을 비판적으로 다가섰다.   이 시기의 작업은 마틴 파의 점증하는 사회에
                          대한 자각이 작업과 결합되고 있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