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74회 - 여행을 떠나다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마틴 파
    •  

      '작은 세계' 시리즈 / 아크로폴리스. 그리스 아테네, 1991년 


       

      '작은 세계' 시리즈 / 인도 고아, 1993년


       

      '작은 세계' 시리즈 / 아프리카 감비아, 1991년


       

      '작은 세계' 시리즈 / 스위스 클라이네 샤이덱, 1994년 


       

      '작은 세계' 시리즈 / 산 마르코 성당. 이탈리아 베니스, 1989년


       

      '작은 세계' 시리즈 / 피사의 사탑. 이탈리아, 1990년
       

       

                                  관광 의식에 관심이 있었던 마틴 파는 1990년대에 글로벌 관광의 징후에 매혹되었다.
                                  ‘작은 세계(Small World)'는 지구촌 관광산업에 초점을 맞춘 여행과 관광사업의 불합
                                  리성의 연대기이다.                                                                                       

                                  세계교류, 지구촌 한 가족이라는 모토아래 세계를 거대한 단일 관광지로 이끄는 지구
                                  촌  관광산업은 오히려 고유한문화를 말살하는 풍요의 패러독스이다.  그는 전 지구
                                  에 걸쳐서 사람과 장소 사이에 가장 있음직하지 않는 공통성을 폭로하고 있다. 세계
                                  는 이미 지구촌화되어 지구촌 문화가 형성되었고 그것들을 가능하게 했던 것은 문화
                                  상품이었다고 사진으로 말하고 있다.                                                                          

                                  그는 질보다는 양, 문화보다는 돈, 근검절약보다는 쾌락과 여흥을 위해 문화상실을 두
                                  려워하지 않는 세계 국가들의 관광제국주의적 모습 등 해외여행의  허구 그리고 비이
                                  성적인 백태를 그의 카메라 앞에서 시니컬하게, 희극적으로 노출하였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