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75회 - 자화상 포트레이트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마틴 파
    •  

      '자화상' 시리즈 / 미국 뉴욕, 1999년
       


       

      '자화상' 시리즈 / 스페인 베니돔, 1999년 


       

      '자화상' 시리즈 / 이탈리아 리미니, 1999년 


       

      '자화상' 시리즈 / 이탈리아 리미니, 1999년 

       

       

                                마틴 파는 자신의 여행 중에 자화상 포트레이트를 모으기 시작했는데 그것은 사진가가
                                직접 촬영한 작업이 아니라 사진관에서 찍은 자신의 기념사진이다.  얼마나 한 사람이 
                                다르게 보여줄 수 있는가?    이 사진들은  기념 사진을 찍으면서 즐기는 놀이에 그치
                                지 않는다. 그것은 초상사진의 모든 관념을  의문시하면서 정체성과 자아에 관한 이슈
                                를 제기한다.                                                                                                                 

                               파는 촬영 여행을 할 때마다 그 지역 사진관 사진사, 거리의 사진사, 혹은 사진 부스에서
                               자신의 초상 사진을 찍었다. 그 결과 한 사람이 다르게 보여질 수 있는 경이롭고 다채로
                               운 포트레이트 사진들을 만들 수 있었다.                                                               

                               그는 “나는 전 세계의 사진관 사진, 인물사진 사진관의 범위와 다양성에 매료되었다. 나
                               는 여행하는 곳이면 어디서나, 나는 재미있는 사진관을 찾곤 한다. 나는 내가 본 사진을
                               구매하고 싶어했다.  그러나 나는 살 수 없었다.  왜냐하면 그 사진들은 사진 속에 등장
                               하는 사람들의 소유물이기 때문이다.   결국 나는 컬렉션을 위한 유일한 방법은 나 자신
                               을 히게 하는 것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사진사들은 거대하고 다양한 기술과 소품과 
                               배경을 이용했다. 나는 사진에서 미소를 짓지 않기로 작정했다. 그래서 그 프로젝트에
                               서 일관을 획득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