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76회 - 흠뻑 컬러에 적시다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마틴 파
    •  

      '상식' 시리즈 / 아침식사. 미국 플로리다, 1998년 


       

      '상식' 시리즈 / 미국 플로리다, 1998년


       

      '상식' 시리즈 / 디즈니랜드. 일본 동경, 1998년


       

      '상식' 시리즈 / 방글라데시 다카, 1998년


       

      '상식' 시리즈 / 영국 음식. 영국, 1995년


       

      '상식' 시리즈 / 미국 플로리다, 1998년

       

       

                              전형적인 초현실주의적 구성으로 표현된  ‘상식 Common Sense (1999)’ 에서 불안한
                              인위성이 감돈다. 이전에 결코 본 적이 없는 구역질나는, 소름끼치는 색이다. 파의 아
                              이러니한 트레이드마크로 엄청나게 현란하고 야한 색깔이 융합되어있다. 얼핏 재미나
                              는 익살에도 불구하고 살을 베듯이 예리하게 날이 서있다.                                     

                              그는 현대 일상성의 사소함에  흥미를 집중시킨다. 현대 소비주의에 대한 그의 냉소를
                              도저히 지나쳐버릴 수 없을 만큼 대상에게 가까이 다가가 마크로 렌즈를 들이댄다. 전
                              지구적으로 접할 수 있는 햄버거, 담배꽁초, 싸구려 빗, 먹지 못할 음식, 끈적한 점착성
                              의 물건 등을 밀착 촬영하여 일상의 모습을 무척 색다르고 이질적으로 표현한다.        

                              이 작업은 글로벌의 소비와 낭비를 클로즈업한 연구 작품으로 70년대와 80년대에 그의

                             사진을 특징지웠던 요소 즉 저속함, 혼란, 불합리 등을 포괄하고 있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