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77회 - ‘라이프’지 표지사진 최다 기록자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필립 할스만
    •  

      1934. 프랑스 작가 앙드레 말로


       

      1935. 프랑스 화가 마크 샤갈


       

      1935. 프랑스 작가 앙드레 지드1935. 프랑스 작가 앙드레 지드


       

         미국 뉴욕. 미국 사진가 필립 할스만과 그의 아내 이본. 할스만의 사진으로 표지를 장식한 99개의 '라이프'지

       

       

                               “삶에 있어서 나의 중요한 관심은 항상 사람이었다.   진정한 포트레이트는 오늘 그리고 
                                오늘 이후 100년이 흘러도,  이 사람이 어떻게 주목받았고 어떤 부류의 삶을 살아온 인
                                간인지를 고증하여야만 한다” - 필립 할스만                                                         


                                필립 할스만(Philippe Halsmann, 1906 ~ 1979)은 1906년 발트해 연안 라트비아의 수도
                                리가에서 명성높은 치과의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고등공업전문학교에서 기계학을
                                전공하기위해 입학했으나 부친 사후 전문학교를 그만두고 파리로 갔다.                     

                                부친으로부터 물려받은 카메라 한 대와 부친으로부터 틈틈이 배운 사진술이 사진의 길
                                로 입문하는 계기가 되었다. 그는 1934년 파리 몽파르나스에서 포트레이트 스튜디오를 
                                열었으며 자신이 직접 고안한 혁신적인 이안 반사식 카메라를 사용하여 지드, 샤갈, 말
                                로, 르코르뷔지에 등 수 많은 유명인의 포트레이트를 촬영하였다.                            

                                그의 포트레이트가 잡지에 게재되면서 프랑스의 대표적인 포트레이트 사진작가의 지위
                                를구축했지만 2차 세계대전의 발발로 인해 프랑스에서의 성공이 수포로 돌아가고 말았
                                다.  1940년 독일군의 파리 점령 직후, 그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의 도움으로 프랑스
                                극적으로 탈출하여 미국으로 이주할 수 있었다.                                                      

                                미국에서 다시 시작할 수 밖에 없었으나 새롭고 초현실적인 작품으로 독특한 사진의 세
                                계를 창조함으로써 명성을 얻어갔다. 불과 이주 2년만인 1942년에 ‘라이프’지의 표지사
                                진을 촬영했으며, 그 후 101점의 라이프 표지사진과 수백 장의 출판물 표지사진을 촬영
                                했다. 그는 ‘라이프’ 지 표지사진 최다 기록자가 되면서 근대 최고의 포트레이트 사진작
                                가의 지위를 굳히게 된 것이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