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80회 - 만드는 사진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필립 할스만
    •  

      미국 배우 겸 영화 감독 우디 앨런. 1969.


       

      미국 여배우 마릴린 먼로. 1952. 


       

      미국 가수 겸 트럼펫연주가 루이 암스트롱. 1966.

       

       

       

                              필립 할스만은 서로 상이한 두 가지 방법으로 사진을 촬영했다. 그 첫 번째 방법은 '찍는 사진 

                              (Taking Photographs)'이다.  리얼리티에 대한 해석과 주제에 대한 재빠른 감지는 이 과정에

                              서 나온다.

       

                              다른 두 번째 방법, 즉 '만드는 사진(Making Photographs)'은 사전 기획에 따라 신중하게 연

                              출한다는 점에 기초를 둔다.   야외 촬영에도 적용할 수 있지만 이 방법을 효과적으로 완성하

                              기 위한 가장 유리한 조건은 스튜디오 촬영에 있다.

       

                              그는 스토리를 전달하기 위한 주변 환경을 포함한 포트레이트 보다  단색 배경막과 스트로보

                              조명에 바탕을 둔 그래픽적인 포트레이트를 만들었다.  그 결과 나타나는 간결함은 보는 이의

                              주의를 촬영 대상의 얼굴로 집중시켰다. 이렇듯 촬영대상이 몸담고 있는 주변 환경 속에서 촬

                              영하지 않은 이유는 배경 속의 분위기로 파악하거나 이야기체의 설명을 피하고 내면의 교감을

                              포착하기 위함이다. 그의 사진은 쌍방의 체온을 느낄 수 있을 정도로 거리가 가깝게 접근 되어

                              있다. 전신보다는 반신이나 얼굴만을 클로즈업한 사진이 대부분이다.

       

                              그의 포트레이트는 주로 스튜디오에서 이루어졌는데, 스튜디오에서 복합적인 구성을 연구했으

                              며, 동시에 고도의 기교로 이루어진 작품을 만들어냈다.  그는 자신의 생각을 사진이라는 은유

                              적인 언어로 전환시키기 위해 우수한 창의력을 소유하고 있었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