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81회 - ‘점프 북(Jump Book)’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필립 할스만
    •  

      리차드 닉슨


       

      윈저공 부부. 1958.  


       

      필립 할스만과 점프하는 미국 여배우, 마릴린 먼로. 1959.


       

      스페인 화가, 살바도르 달리. "달리 아토미쿠스". 1948.

       

                             필립 할스만의 사진적 유산의 중요한 부분들을 소개하면, 우선 톡특하며 재기 넘치는 사진집

                            '점프 북(Jump Book)'을 들 수 있다.   점프 북은 살바도르 달리, 리차드 닉슨, 원저공과 심슨 

                             부인, 마를린 먼로 등 정치, 영화, 산업의 각 분야의 유명인 178명이 똑같이 껑충 뛰는 순간을 

                             연출하는 기발한 착상으로 시간적, 공간적 도착감을 느끼게 한다.    이것은 도약하는 동안에 

                             잡은 본성의 단면이라 할 수 있다.

       

                             점프하는 순간에서 평소의 모습을 벗어버린 통쾌한 해학이 터져 나온다.  품위와 체면 그리고 

                             위엄을 지켜야할 세계 각국의 왕족이나 상류사회의 거물급 인사들이 체통을 아랑곳하지 않고

                             펄쩍 뛰는 모습을 찍은 것이다.  발상도 당돌하지만 저명인사들을 꼼짝없이 그의 요구에 따르

                             게 한 수완이 놀랍기만 하다.

       

                             필립 할스만은 이 작업에 관하여 " 문명인이라는 것은 어릴 때부터의 특수한 교육에 따라 감정

                             이나 성격의 표현을 함부로 하지 않게끔 길들여져 있기 때문에  이러한 가면을 덮어 쓴 인간들

                             의 심리 상태와 본성을 표현하기 위한 하나의 방법으로써 점프를 시킨것이다.  그 뛰는 순간만

                             은 가면이 벗겨지고 본성이 나타나기 때문이다"라고 기술하였다.

       

                             특히 초현실주의 화가인 살바도르 달리를 점프시켜서 찍은 포트레이트가 유명하다.  할스만은

                             코믹한 장면을 고안하고, 그 장면을 스트로보로 포착하는 기법을 사용했다.  이 촬영에는 다섯

                             사람의 조수가 동원되었는데 그 중의 셋은 각기 고양이를 공중에 던지고 그 순간에  다른 조

                             는 물을 끼얹고 또 한 사람의 조수는 미리 검은 끈에 묶어 둔 의자를 치켜 올리고, 동시에 달

                             가 점프하도록 연출한 사진이다.   달리가 추구하는 초현실의 세계는 프로이드가 밝혀낸 무

                             식의 세계에 대한 추구였다.  할스만은 억압된 본능을 해방시키고 무의식의 심층 속에 잠

                             고 있는 이미지를 상식을 넘어선 대담한 연출로 표출시킨 것이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