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1회 - 카파, 사랑하는 애인, 게르다의 곁으로 떠나다
    • 수정일자 : 2016-05-30
    • 분류 : 로버트 카파
    •  

       

                                   카파가 죽기 전에 촬영한 마지막 사진. 1954. 베트남 ⓒ Robert Capa / Magnum Photos

                                

                                  로버트 카파는 한 손에 카메라를 꼭 쥐고 있었다.그는 왼쪽 다리가 잘려나가고 흉부가 파
                                  열된 채, 가쁘게 숨을 몰아쉬면서도 사진의 끈을 놓지 않았다. 

                                  전쟁을 진정으로 증오했던  종군 사진가, 카파는 스페인  내전을 취재하다가 탱크에 치어 
                                  죽음을 맞은 애인, 게르타처럼 전쟁터에서 죽음을 맞았다.  한 여인을 진정으로 사랑했던 
                                  총각사진가, 카파는 불혹의 나이에 대인지뢰를  밟아 생을 마감했다.  그는 인도차이나전
                                  쟁에서 순직한 첫 번째 포토저널리스트였다.

                                  카파의 죽음을 접한 존 스타인벡은 몇 시간 동안 거리를 걸었다. 그리고 돌아와서 잃어버
                                  린 친구를 위한 감동적인 비문을 지었다.“ 카파의 위대함은 두 가지 측면이 있다.  우리는 
                                  우리 시대의 진실 되고 활력이 넘치는 그의 사진들을 가지게 되었다. 그러나 카파는 더욱
                                  더 중요한 다른 일을 남겼다.  그는 그의 주변에  젊은이들을 모아서 격려하고,  가르치고, 
                                  심지어 먹이고 입히기 조차했다.  무엇보다도 그가  젊은이들에게 베푼 최상의 것은 그들
                                  의 예술에 대한 존경과 그것의 실행에 있어서 성실을 가르쳤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는 한
                                  번도 그들에게 카파 자신의 사진과 같은 부류의 사진을 찍도록 요구한 적이 없었다. 그들
                                  은 그들의 전 생애에 있어서  카파의 작은 부분을 지니게 될 것이고  그들은 카파를 그들
                                  의 젊은이들에게 전할 것이다.”

                                  카파의 시체가 미국으로 운구되었을 때, 알링턴 국립묘지에 안장될 만하다는 제의를 받았
                                  다. 그러나 카파의 어머니가 고함을 치며  반대했다.  “나의 아들을 국립묘지에 묻을 수 없
                                  다.그는 전쟁에 반대했다. 그래서 군인들 사이에 묻히게 해서는 안 된다” 그녀는 엄격하고 
                                  단호하게 말했다.  그의 장례식은뉴욕 주의 한  공동묘지에서 거행되었다.  가까운 가족과
                                  매그넘 회원 몇 명만이 참석했다.  그리고  하노이에 있는 바로부터 조화 하나가 도착했다. 
                                  카파로부터 진한 마티니를 혼합하는 방법을 배웠던 바텐더가 보낸 것이었다.

                                  글 : 이기명

       

       

       

       

    • 이전글
    •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