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83회 - 자유민주주의의 버팀목, 윈스턴 처칠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필립 할스만
    •  

       

                                         영국 수상 처칠, 그의 사유지 정원에서 푸들 Rufus와 함께, 1951

       

       

                                    다큐멘터리 사진은 20세기의 또 다른 주요 장르인 포트레이트와 겹쳐지기도 한다.

       

                                    전자가 사회에 대한 기록이라면 후자는 개인, 그리고 특정 조건 아래 사진가의 조

                                    언에 따른 개인의 반응을 기록한 것이다.   그러나 이 둘은 경계가 늘 명확한 것은

                                    아니다.   이를테면  필립 할스만이 촬영한 2차 대전 이후 '처칠'의 사진은 다큐멘

                                    터리인가 포트레이트인가?

       

                                    뒷모습의 '처칠'사진은  프레임의 중앙에 인물을 배치하여 균형을 통해 안정감을

                                    더해준다.   2차 세계대전을 승리로 이끌고  자유민주주의 세계의 흔들림없는 버

                                    팀목으로서 든든한 처칠을 드러내 보인다.  최고의 포트레이트는 마치 영혼을 찍

                                    기 위한 엑스레이처럼, 표면가치를 넘어 촬영대상의 내면은 물론 시대가 처한 상

                                    황을 보여준다.   그의 포트레이트는 한편의 다큐멘터리이며 나아가 기록을 예술

                                    의 단계로 승화시키고자 하는 매그넘의 이상과 부합하는 예술작품이다.

       

                                    필립 할스만은 "사진가는  극히 정밀한 기계를 써서 촬영을 하는 것이므로 정밀성

                                    그 자체가 사진의 특성이며, 그 목표는 우선 기록을 창조함에 있다. 그런데 다큐멘

                                    트를 하나의 예술작품으로까지 드높이는 것은 진실 그 자체이며, 그래픽한 정신적

                                    인 미 그 자체이다.  사진을 찍을 때에는 여러 가지 효과를 연구 검토할 수 있지만,

                                    효과나 구도에 너무 열중하는 나머지 진실의 추구를 소홀히 하면 결국 예술시키지

                                    못하고 조작으로 끝날 뿐이다" 라고 언급한 바 있다.

       

                                    글 : 이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