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alking in magnum - 매그넘속을 걷다
    • 번호
    • 분류
    • 제목
    • 날짜
    • 조회
    • 84회 - 매력적인 사진
    • 수정일자 : 2016-06-14
    • 분류 : 필립 할스만
    •  

      미국 배우 겸 가수 프랭크 시나트라 1944. 


       

      할스만의 스튜디오에서 말론 브란도. 1950.


       

      LIFE지 표지를 장식한 미국 여배우 마릴린 먼로. 1952. 

       

       

                          20세기는 돈 많고 유명하며 힘 있고 매력적인 사람들의 사진들로 요약될 수 있는 시기이기도 했다. 

                          명인들의 사진은 사진 발명 초기부터 유통되었지만, 그 가치가 세계 곳곳에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20

                          세기, 특히 2차 세계대전 이후 부터 였다.

       
                          사진은 영화나 텔레비전, 음악 등에 지위를 빼앗기기는 커녕, 대중문화의 등장으로 오히려 확고해졌다.  
                          스타를 찍은 사 진으로 잡지와 신문 판매가 늘고, 유명인사의 사 진을 잘 찍은 사진작가들은 그 덕분에 
                          부자가 되기도 했다. 필립 할스만 은 인기 절정의 스타 마를린 먼로, 오드리 헵번, 그레이스 켈리,
                          자베스 테일러, 말론 브랜도, 프랭크 시나트라, 바브 라 스트라이샌드, 미아 패로우 & 더스틴 호프만
                          을 촬영했다.                                                                        

                         “나의 삶은 항상 흥미진진하였다. 왜냐하면 나는 새로운 상황에서 나 자신을 시험하는 어떠한 도전과 
                          회를 결코 회피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라는 그의 말처럼, 필립 할스만은 사진의 새로운 흐름을 파하
                          고 선도하였던 사진가였다.      

                          글 : 이기명
       

       

    • 다음글
    • 없음